용서는 모래에 새기고 은혜는 돌에 새겨라
김기우
작성일 : 16-12-22 01:00  조회 : 1,492회 
용서는 모래에 새기고 은혜는 돌에 새겨라

어느 친한 두 친구가 사막으로 여행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두 친구는 여행 중 사소한 문제로 말다툼하게 되었고
한 친구가 다른 친구의 뺨을 때리고 말았습니다.
뺨을 맞은 친구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모래 위에 글을 적었습니다.
'오늘 나의 가장 친한 친구가 나의 뺨을 때렸다.'

그들은 오아시스가 나올 때까지 말없이 걸었습니다.
마침내 오아시스에 도착한 두 친구는 그곳에서 쉬었다가 가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뺨을 맞았던 친구가 오아시스 근처 늪에 빠져 허우적거리자,
뺨을 때렸던 친구가 달려가 그를 구해주었습니다.
늪에서 빠져나온 친구는 이번에는 돌에 글을 적었습니다.
'오늘 나의 가장 친한 친구가 나의 생명을 구해주었다.'

그 친구를 때렸고, 또한 구해준 친구가 의아해서 물었습니다.
"내가 너를 때렸을 때는 모래에다 적었는데,
왜 너를 구해준 후에는 돌에다 적었니?"

그러자 친구가 대답했습니다.
"누군가가 우리를 괴롭혔을 때는 모래에 그 사실을 적어야 해.
그래야 용서의 바람이 불어와 지워버릴 수 있으니까.
그리고 누군가가 우리에게 좋은 일을 했을 때는 그 사실을 돌에 적어야 해.
그래야 바람이 불어와도 지워지지 않을 테니까"



'원수는 물에 새기고, 은혜는 돌에 새겨라'는 옛말이 있습니다.
누구를 사랑하는 것, 그리고 누구를 미워한다는 것은
참 가깝기도 하지만 멀기도 한 사이인듯합니다.

우리는 살면서 기억해야 할 것과 잊어야 할 것이 너무도 많습니다.
분명한 건, 이제는 너무 흐릿해서 잘 보이지 않는 과거 내 인생 속엔
행복하고 감사한 기억들이 참 많다는 것입니다.
지나고 보니 원수를 물에 새겨서 바로 잊어버리는 것처럼
진정 마음 편한 일은 없는 것 같습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람이 할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것은 용서하는 것이다.
– 엘리잘 벤 주다 –     *****따뜻한 하루에서*****

김기우 16-12-23 07:02
 
일주일중 가장 즐겁다는 골든데이 금요일입니다.
내일은 또 크리스마스 이브이고
모레는 일요일이며 크리스마스날입니다.
열흘도 남지 않은 금년이네요.
한주 마무리 잘 하시고
메리 크리스마스 되시기 바랍니다.

공지 ★자작글이나 자작 詩, 자작수필만 올려주세요^.~ (5) 지기 09-15 30819
공지 ★부부지침서(꼭 읽어야 할 글이기에..) (3) 관리자 08-08 26093
337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자 김기우 01-18 1445
336 사랑의 비밀 김기우 01-12 1424
335 소금 같은 사람 김기우 01-07 1379
334 치매를 예방하는 확실한 방법 50가지를 소개합니다. 김기우 01-05 1448
333 용서는 모래에 새기고 은혜는 돌에 새겨라 (1) 김기우 12-22 1493
332 약국 문 못 닫는 약사 (1) 김기우 12-11 1415
331 품어주고 사랑하기 김기우 11-24 1239
330 임금이 밝으면 신하는 곧다 김기우 11-21 1392
329 아는 만큼 모른다. 김기우 11-20 1286
328 '평균수명'보다 '건강수명'이 더 중요하다 김기우 11-18 1293
327 마음에서 마음으로 김기우 11-16 1305
326 작은 일에 최선을 다하는 사람 김기우 11-15 1249
325 어리석은 선택 김기우 11-14 1264
324 앞과 뒤, 겉과 속이 다르면 김기우 11-09 1298
323 ♡... 아름다운 만남 ...♡ 김기우 11-08 1291
322 긍정의 힘 김기우 10-24 1313
321 인생은 결코 혼자가 아닙니다 김기우 10-21 1357
320 늘 기억되는 사람 김기우 10-14 1323
319 긍정은 위대하다 김기우 10-07 1347
318 눈물의 하얀 와이셔츠 김기우 05-30 1751
317 어버이날! 김기우 05-08 1649
316 어버이날 김기우 05-08 1517
315 살아야 할 이유와 부드러운 남자 등 4편 김기우 02-13 2086
314 늘어나는 '명퇴 후 창업,실패하는 8가지 행동들 김기우 02-10 3038
313 노년을 지혜롭게 김기우 02-08 1965
312 시간의 소중함 김기우 01-03 1844
311 아침에 눈을 뜨면... 김기우 12-26 2261
310 마음의 주인이 되라(무소유) 김기우 12-21 1861
309 갑과 을 김기우 12-19 1605
308 구두닦는 대통령 김기우 12-06 1821
 1  2  3  4  5  6  7  8  9  10  11  12  마지막 >>